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

뉴스

‘수능을 앞둔 학생처럼’ 서울 이랜드 FC, 팀의 루틴은 지킨다!

2020-11-18

               
이맘 때면 ‘수능 한파’로 추울 법도 한데 춥지 않다. 수능이 미뤄져서 일까.

코로나로 인해 수능이 12월 3일로 미뤄진 것과 마찬가지로 프로 축구도 리그 일정이 미뤄졌다.

서울 이랜드 FC는 21일(토) 15시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에서 전남드래곤즈와 2020시즌 정규 리그 최종전을 치른다.

2020시즌 막판까지 변수가 끊이지 않았다. 코로나로 인해 정규 리그 일정이 2주가 연기되며, 최종전을 준비할 수 있는 시간이 추가적으로 발생했다. 추가 기간 동안 특별하게 다른 것을 준비할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서울 이랜드 FC는 ‘수능을 앞둔 학생처럼’ 평소와 같이 경기를 준비했다. 팀의 루틴을 버리지 않았고 체력적으로, 전술적으로 부족했던 부분을 보완했다.

이에 대해 이상민은 “팀 자체가 한 경기 한 경기 분석도 많이 하고 세밀하게 준비하는 팀이다. 매번 마지막인 것처럼 준비하기 때문에 특별히 다르게 준비하는 것은 없다. 팀의 루틴을 벗어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이번 시즌 서울 이랜드 FC는 전남에게 1승 1무로 강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승점 차는 단 1점에 불과하다. 2번째 만남에서도 승점 차는 단 1점이었다. 매번 중요한 순간 만나고 있다. 이번 맞대결 역시 중요하다. 플레이오프 자력 진출을 위해서 무조건 승리가 필요한 상황이다.

정규 리그 마지막 경기를 앞둔 서울 이랜드 FC 정정용 감독은 “후회없는 경기를 하겠다. 플레이오프 진출이라는 목표를 두고 있기 때문에, 즐겁게 준비하고 있고 의지도 상당하다. 결과를 도출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 더 나은 방향을 위해 열심히 준비하겠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한편, 서울 이랜드 FC의 정규 리그 최종전 티켓은 인터파크(https://bit.ly/3kF3zd0),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예매할 수 있다. 자세한 문의는 구단 전화(02-3431-5470) 및 공식 SNS를 통해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