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키워드

기간 -

등록일 |2017.03.05

김병수 감독에 프로 첫 골을 안긴 애제자 금교진

[서울이랜드] 김병수 감독의 애제자 금교진이 프로 무대에 데뷔한 김병수 감독에 프로 첫 골을 안겼다.

 

서울 이랜드 FC는 5일 오후 3시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KEB 하나은행 K리그 2017 1라운드 부천FC와의 경기에서 1-2 아쉬운 패배를 당했다.

 

결과는 아쉬웠지만 금교진의 활약만큼은 돋보였다. 우측 풀백으로 선발 출전한 금교진은 왕성한 활동량을 바탕으로 공-수에 걸쳐 눈부신 플레이를 선보였다. 후반에는 그림 같은 프리킥으로 득점에 성공하며 올 시즌 첫 골을 기록하기도 했다.

 

특히 이 골은 김병수 감독의 프로 감독 데뷔 첫 골이기도 했다. 영남대 시절부터 그 누구보다 김병수 감독의 프로 데뷔를 간절히 바랬던 금교진이었기에 이번 골의 의미는 선수 에게도 감독에게도 남다른 골이었다.

 

금교진은 경기 후 가진 인터뷰에서 “어제 훈련 때부터 감각이 좋아서 자신 있게 찼는데 골로 연결됐다. 의미 있는 골을 기록해 좋지만 승리하지 못해 아쉬움이 크다. 팀이 승리하지 못한 것에 대한 책임감을 갖고 다음 경기 승리 할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경기 소감을 밝혔다.

 

서울 이랜드는 첫 경기의 아쉬움을 뒤로하고 오는 일요일 홈에서 경남FC와 홈 개막전을 치른다. 금교진은 이 경기에서 김병수 감독에게 프로 첫 승을 안길 수 있게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오늘 경기의 아쉬움을 홈 개막전에서 털어내겠다. 12(일) 레울파크에서 홈경기가 있는데 많이 찾아오셔서 승리의 순간을 함께 해주셨으면 좋겠다. 선수들 모두 최선을 다해 시즌 첫 승은 물론 감독님의 프로 첫 승이 되는 경기가 될 수 있게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

 

[서울이랜드]

 

list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