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키워드

기간 -

등록일 |2017.02.20

[서울이랜드] ‘멀티 플레이어’ 전민광, "수비수 전민광으로 기억되고 싶다"

[서울이랜드] 전민광은 멀티플레이어다. 프로 데뷔 후 골키퍼를 빼고 모든 포지션에서 경기를 뛰어봤다. 한 경기에 두 가지 이상의 포지션을 소화 한 적도 있다. 어느 포지션에 세워도 자신의 몫을 해낸다. 서울 이랜드 FC에선 없어서는 안 되는 존재다.

 

전민광은 “대학 때부터 다양한 포지션을 소화했다. 주 포지션이 어디냐고 물어보면 잠깐 주춤 했던 적도 있었다”고 웃어 말했다. 멀티 플레이어는 장, 단점이 분명히 존재한다. 다양한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어 전술적으로 다양함을 가질 수 있는 장점이 있지만, 포지션의 잦은 변화가 있을 시 선수 본인에게는 혼란이 될 수 도 있는 단점이 있다.

 

전민광도 이에 공감했다. “다양한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다는 점은 나에겐 특별한 무기 일 것이다. 하지만 포지션이 고정되지 않아 개인적으로는 혼란스러웠다”

 

그래서 전민광이 2017 시즌을 준비하며 설정한 키워드는 ‘수비수’다. 매 해를 거듭할수록 발전을 했지만 올해는 수비수로서 확실히 뿌리를 내리고 싶은 마음이 크다.

 

 

'멀티 플레이어'의 삶, 전민광은 매 해 성장했다

전민광은 프로 1년차를 잊지 못한다. 새파란 신인이었지만 그 해 경기를 뛴 필드 플레이어 중 가장 많은 포지션을 소화했다. 공격수는 물론 미드필더, 중앙 수비, 심지어 사이드 백까지 봤었다.

 

“태어나서 이렇게 많은 포지션을 뛰어 본 것이 처음이었다. 프로 1년차에 이렇게 뛰었다고 생각하니까 지금 생각해보면 어떻게 뛰었는지 기억도 나지 않는다. 죽어라 한번 해보자는 각오로 경기에 나서지 않았나 생각 한다”

 

전민광은 데뷔 첫 해 18경기에 출전해 1골 1도움을 기록했다. 데뷔 첫 해, 선수 본인으로서도 만족스러운 성과였다. 프로 선수로서 한층 더 성장을 하게 된 계기였다.

 

“많은 포지션을 소화했지만 나쁘게 생각하지 않았다. 혼란스럽기도 하고 자신이 없을 때도 있었는데 다르게 생각하면 그 만큼 내가 필요하다는 뜻이니까 좋게 받아 들였다. 특히 프로에서 이렇게 많은 포지션을 경험했다는 것은 향후 선수생활을 하는데 있어서도 긍정적일 것이라고 생각했다. 나 자신을 한층 더 발전 시켜 준 해가 아니었나 생각 한다”

 

 

1년차가 신인으로서 다양한 포지션을 경험했다면, 2년차는 다양한 포지션 속에 경쟁이 추가됐다. 경쟁은 전민광을 한층 더 강하게 만들어줬다.

 

“팀 내에서 경쟁하는 시즌을 보냈던 것 같다. 이를 통해 한층 더 성숙해질 수 있었다. 26경기를 뛰었는데 그 속에서도 포지션 변화가 잦았다. 여기에 ‘경쟁’이 추가되니 약간의 스트레스를 받은 것도 사실이다. 포지션을 바꿀 때 마다 경기가 잘 되어야지 하는 스트레스가 있었고, 고정된 포지션이 아니니 어디에 맞춰서 경쟁을 준비해야 할지 혼란스러웠던 부분도 걱정거리였다”

 

걱정과 우려 속에서도 전민광은 성장을 거듭했다. 수비수로 출전했을 때는 특유의 장기인 스피드를 활용해 안정감을 불어 넣었다. 공격수를 하면서 얻은 경험도 수비를 보는데 도움이 됐다. “수비를 할 때 공격수들의 움직임을 어느 정도 예상할 수 가 있다. 공간으로 침투 하는 타이밍이나 움직임을 계산해 수비를 봤다”

 

공격수로 출전 했을 때도 팀에 도움이 됐다. 공격 포인트는 없었지만 왕성한 활동량과 높이를 앞세워 상대 수비를 괴롭혔다. 2016년 10월 대구 원정에서 공격수로 선발 출전해 팀에 승리를 안겼던 기억은 앞으로도 잊지 못할 기억 중 하나다.

 

다양한 포지션과 출전 경험, 지난 2년간의 경험은 선수 전민광을 더욱 알차고 단단하게 만들어 줬다.

 

전민광은 수비수로 성장하고 싶다

항상 멀티 플레이어로 불려왔던 전민광. 그는 올 시즌 키워드를 수비수로 설정했다. 자신이 가장 잘 할 수 있는 포지션을 발전시켜 최고의 선수로 성장하고 싶은 것이 그의 꿈이다.

 

“공격수도 보고 미드필더도 봤지만 나 스스로는 중앙 수비에서 뛸 때 내가 가진 장점을 최대한 살릴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올 해 만큼은 팬들에게 ‘수비수 전민광’으로 기억되고 싶다”

 

그렇다면 그는 어떤 수비수가 되고 싶을까? 

 

“강점이 스피드와 헤딩이다. 이 부분에서 만큼은 이번 시즌을 통해 어느 팀 선수에게도 뒤처지지 않는 수비수로 성장하고 싶다. 이런 모습을 보면서 보는 분들로 하여금 신뢰를 줄 수 있는 선수가 되고 싶다. 이제 더 이상 어린 나이가 아니다. 신인이고 어리다는 생각은 이제 하고 싶지 않다. 당당한 우리 팀의 일원으로 형들과 어우러져 나가 때로는 이끌고 때로는 잘 따라가는 선수가 되고 싶다. 이 포지션에서 만큼은 최고로 성장하고 싶은 것이 내 꿈이다”

 

 

‘잡초’ 전민광이 서울 이랜드와 함께 꾸는 꿈

전민광이 가장 좋아하는 별명은 ‘잡초’다. 대학교 때부터 지금까지 주변 사람들이 그를 부를 때 사용하는 단어다. 전민광은 이 별명이 좋다.

 

“잡초는 아무리 밟아도 죽지 않고 다시 일어선다. 대학교때부터 그런 뜻으로 주변 사람들이 나를 불렀다. 이 별명이 마음에 든다. 나는 항상 잡초처럼 살아왔다. 정말 특출난 선수가 아니었는데 대학을 졸업했고 프로 무대까지 왔다. 매일 매일이 감사하다. 자만보다는 항상 겸손한 마음으로 차근차근 밟아 성장하는 선수가 되고 싶다” 

 

중, 고, 대학교에서 함께 축구를 해왔던 친구들 중 프로에 진출한 이는 전민광이 유일하다. 자신에게 소중한 기회를 준 서울 이랜드에 항상 고마운 마음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프로 3년차가 된 지금 그 고마움은 더욱 크다고 말한다. 단순히 소속팀을 넘어서 가족 같은 팀이라고 말했다. 이 팀에서 이루고 싶은 꿈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이 팀에 정말 고마운 마음이 크다. 3년째 함께 가고 있다는 것에 너무 감사하다. 정말 내 팀이라는 생각이 강하다. 구단 프런트, 코칭스탭, 팬 분들까지 모두 내 가족 같다. 이 팀에 이런 감정이 드는 게 너무 좋다. 앞으로 함께 더 성장하고 싶다. 우리가 원하는 목표를 이뤄 마지막에 함께 웃고 싶다”

 

list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