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키워드

기간 -

등록일 |2017.01.22

서울 이랜드 FC, 관록의 미드필더 김병석 영입

 

서울 이랜드 FC(구단주 박성경)가 대전시티즌에서 활약한 미드필더 김병석 선수를 영입하며 김병수 축구의 완성을 위한 스쿼드 구축에 한걸음 다가섰다.


김병석 선수는 “베테랑이라는 말을 들을 수 있는 나이가 됐지만 그만큼 경험도 붙었고 축구선수로서는 전성기의 기량을 유지하고 있다. 김병수 감독님이 팀을 완성하는 시기에 나를 불러주셨을 땐 그만큼 기대가 크다는 말이기 때문에 감독님의 기대에 부응하고 서울 이랜드와 함께 승격해 클래식 무대에서 다시 활약할 수 있도록 팀 동료들과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 라며 굳은 각오를 다졌다.
서울 이랜드 FC는 신임 김병수 감독이 빠르게 선수단을 파악하고 있는 중에 수비진과 미드필더 포지션의 보강을 진행하고 있으며 외국인 공격수들의 영입으로 시즌 스쿼드를 완성한다는 구상을 세웠다.

 

■ 김병석 ”서울 이랜드와 함께 클래식에서 뛰고 싶다”
김병석 선수는 “베테랑이라는 말을 들을 수 있는 나이가 됐지만 그만큼 경험도 붙었고 축구선수로서는 전성기의 기량을 유지하고 있다. 김병수 감독님이 팀을 완성하는 시기에 나를 불러주셨을 땐 그만큼 기대가 크다는 말이기 때문에 감독님의 기대에 부응하고 서울 이랜드와 함께 승격해 클래식 무대에서 다시 활약할 수 있도록 팀 동료들과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 라며 굳은 각오를 다졌다.​

 

list button